대선후원금, 심상정 15억ㆍ문재인 14억ㆍ홍준표 3억








윗줄 왼쪽부터 문재인, 안철수, 심상정, 유승민, 홍준표 후보. 한국일보 자료사진



문재인 대통령이 19대 대선에서 13억7,600만원에 달하는 후원금을 기부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후보자 중 가장 많은 액수인 14억9,700만원의 후원금을 받아 1위에 올랐다.

22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문 대통령 등 원내 주요 5개 정당 후보들은 3월 중순부터 후원금을 받았다.

문 대통령은 13억7,609만원의 후원금을 받았고, 500만원 초과로 명단이 공개되는 고액후원자는 6명이었다. 문 대통령과 경희대 동문인 문주현 엠디엠(MDM)그룹 회장을 포함해 박종환 전 충북경찰청장, 권영적 흥국종합건설 대표, 조한홍 전 미래에셋생명 사장, 최관호 엑스엘게임즈 대표 등이 각각 1,000만원, 고갑수 전 SK건설 부사장이 770만원을 후원했다. 111만1,111원 등 기호 1번이었던 문 대통령의 선거 1등을 상징하는 후원금도 눈에 띄었다.

심 대표는 14억9,763만원을 후원 받아 후보자 중 1위를 기록했다. 고액후원자는 한 명도 없었지만 소액 후원이 이어지며 5월 9일 선거일에도 1만건에 달하는 후원이 들어왔다.

자유한국당 후보였던 홍준표 전 경남지사의 후원금은 3억2,044만원에 그쳤지만, 1,000만 원을 낸 고액후원자만 14명으로 후보 중 가장 많았다. 조태권 광주요 회장, 금상연 처음앤씨 대표, 문영환 코아텍 대표, 민승열 한빛건축 회장, 베스티안부산병원 홍우창 원장, 김정숙 치과의사, 변수석 사곡양돈단지 대표, 고재윤 전 람사르환경재단 대표 등이 이름을 올렸다.

국민의당 후보였던 안철수 전 대표는 2억2,191만원을 모았다. 고액후원자는 6명으로, 2012년 대선에서도 후원했던 권치중 안랩 대표를 비롯해 안랩 이사회 의장을 지냈던 권석균 한국외대 교수, 고광수ㆍ방인구 상무, 김삼화 의원, 이래철 에스큐엔지니어링 대표가 1,000만원을 기부했다.

바른정당 후보였던 유승민 의원의 후원금은 8억9,013만원으로, 박인숙 의원, 지상욱 의원, 김경화 마인엠옴므 대표 등이 1,000만원을 냈다. 바른정당 소속 의원 13명이 탈당을 한 5월 2일에는 후원자가 대거 몰려 당초 하루 30~50건 수준이던 후원이 당일 800건을 기록했고, 3일과 4일에는 하루 2,200건 이상으로 늘었다.

손효숙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19 16:02:24

© bigambitionwales.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