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영국ㆍ호주 총리와 “북핵 문제 협력”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여민관 집무실에서 맬컴 턴불 호주 총리와 통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호주ㆍ영국 총리와 잇따라 통화를 하고 북한 핵 문제 등 상호 관심사를 논의하고 협력을 약속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문재인 대통령은 말콤 턴불 호주 총리와 오후 2시20분부터 20여 분간 통화를 하고 양국간 협력을 약속했다.

특히 두 정상은 북한 핵 문제에 대해 양국 외교장관과 국방장관이 만나는 ‘2+2 회의’ 등을 통해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문 대통령은 “호주는 우리와 함께 5개국으로 구성된 중견국 협의체 믹타(MIKTA)회원국으로 유엔 등 국제무대에서 여러 문제를 긴밀히 협력하고 있는데, 앞으로 더 확대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고, 턴불 총리는 “자유무역을 옹호하고 보호무역주의에 대응하자는 문 대통령님의 의제에 관심이 많다”고 화답했다. 양국 정상은 7월초 독일에서 열리는 G-20정상회의에서 만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테레사 메이 영국 총리와도 오후 4시30분부터 약 20분 동안 전화통화를 하고 무역투자, 원전 협력, 북한 핵 문제 등 양국간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문 대통령은 “영국은 한국전쟁 당시 미국 다음으로 많은 병력을 파견한 혈맹이자 유럽 내에서 우리 재외동포가 가장 많이 거주하는 나라”라고 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 “영국은 유럽 국가 중 교역ㆍ투자 부문에서 한국의 제2위 협력 파트너인 만큼 양국간 긴밀한 경제 관계가 브렉시트에 영양 받지 않고 지속적으로 발전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 핵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 영국의 협력을 요청했고, 이에 메이 총리는 이란 핵문제 해결 과정에서 영국이 했던 역할을 소개, 자신들의 경험을 한국 정부와 공유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또 원전 분야의 협력도 강화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손효숙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13 15:43:29

© bigambitionwales.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