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측, '세월호 인양시기 거래 의혹' 보도에 발끈


SBS “해수부, 부처자리 늘리려 文과 거래 시도 정황”


민주당 “가장 악의적인 기사” 반발… 해수부도 반박


논란 커지자 기사 삭제… 정치권 반발 등 여진 계속








불기 2561년 부처님오신날인 3일 서울 종로구 견지동 조계사에서 열린 봉축 법요식에서 국민의당 안철수(왼쪽 부터),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가 얘기를 나누는 동안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 후보가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대선후보 측은 SBS가 2일 내보낸 '세월호 인양 고의 지연 의혹 조사 나선다' 기사에서 해수부가 부처 자리를 늘리려고 문 후보 측과 '인양 시기 지연' 등 거래를 시도한 정황이 있다고 보도한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시했다.

문 후보 측 송영길 총괄선대본부장은 3일 여의도 당사 브리핑에서 "해수부 공무원의 일방적인 말만 갖고 민감한 시기에 이러한 보도를 한 데 유감"이라고 말했다.

송 본부장은 "박근혜 정권이 인양 의지가 없어서 대통령의 눈치를 보는 해수부가 고의로 인양을 늦춘다는 의혹이 있었지, 이걸 문 후보와 연결하는 것은 적반하장이고 어불성설"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SBS 8 뉴스'는 지난 2일 익명의 해수부 공무원 발언을 인용, 해수부가 부처의 자리와 기구를 늘리기 위해 세월호 인양을 고의로 지연하며 차기 정권과 거래를 시도한 정황이 있다고 보도했다가 논란이 되자 해당 기사를 삭제했다.

송 본부장은 "(관련 의혹을 언급한) 해수부 공무원이 무슨 정치적 이해관계가 있어서 이렇게 말도 안 되는 인터뷰를 했는지 경위를 밝혀야 한다"며 "해수부도 해당 공무원의 신원을 파악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하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선대위 공명선거본부 부본부장인 박주민 의원도 "이 기사대로라면 저는 고등학교 때 이번 대선에 문 후보가 유력한 대선후보가 나올 것으로 예견하고 대학을 가고 변호사가 됐다는 것도 말이 된다"며 "논리적 정합성도 없는 기사"라고 비판했다.

박 의원은 "미수습자 가족과 유가족은 수중수색이 종료된 2014년 11월부터 인양을 서둘러달라고 했지만 정부가 이를 묵살하다 세월호 1주기 때 박 전 대통령이 운을 띄우자 인양을 결정했다"고 이야기했다.

박 의원은 "결정 자체도 늦어졌고 해수부의 소극적 태도도 인양을 고의로 지연한다는 의혹을 들게 했다"면서 "해당 보도는 최근의 악의적인 기사 중 최고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2012년에 마지막 대선후보 TV토론 후 경찰이 심야 기자회견을 자청해 국정원이 대선에 개입한 증거가 없다고 거짓으로 주장한 것을 연상시키는 보도"라고 지적했다.

해양수산부도 반박에 나섰다.

이철조 세월호 현장수습본부장은 3일 오전 목포신항에 마련된 취재지원센터에서 브리핑을 열어 "인양작업은 해수부와 상하이샐비지 등 국내 전문가들의 지속적인 참여와 자문과정을 거쳐 진행돼 고의 지연과 관련된 어떤 의혹도 제기될 수 없는 환경이었다"고 설명했다.

이 본부장은 "해수부 직원이 해당 발언을 한 것이 사실이라면, 공직자로서의 부적절한 언행에 대하여도 엄중히 일벌백계토록 할 것"이라며 "SBS의 보도에 대해 언론중재위원회 제소 및 모든 법적 수단을 동원, 허위보도에 대한 책임을 물을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정치권은 일제히 공세에 나섰다.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는 3일 페이스북을 통해 "진짜로 세월호 인양 시기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통령후보 맞춤용으로 조정했다면, 문 후보는 대선후보는커녕 아버지의 자격도 없다.

문 후보, 권력의 욕망에 스스로의 영혼을 불태우지 말라. 벌써부터 언론에 보복하고 기사 삭제를 강요하나"라며 비난했다.

자유한국당도 정준길 중앙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을 통해 "세월호 인양 뒷거리 의혹과 언론탄압 의혹의 진실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는 입장을 전했다.

한국일보 웹뉴스팀ㆍ연합뉴스















작성일 2017-10-10 14:08:25

© bigambitionwales.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