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근보다는 채찍” 강경 대오 갖춘 당정청

“지금은 대북 제재와 압박에 집중할 때” 공감


민주당 대화 협상론, 엇박자 불거지자 논란 진화









5일 오후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안보 관련 고위 당정청 회의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등 주요 참석자들이 북핵대응책 논의를 하고 있다. 류효진기자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열린 안보 관련 고위당정청 회의에서 남북 대화 등 유화책은 언급되지 않았다.



청와대의 강경 기조와 달리 여당에서 대북 유화책이 거론되며 불거졌던 엇박자 논란을 감안, 강도 높은 압박과 제재에 집중할 때라는 데 당정청이 한 목소리를 냈다.

5일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열린 고위 당정청 회의는 엄중한 상황을 반영하듯 시작부터 긴장감이 흘렀다. 별도의 소개 등 의전을 생략한 채 곧장 모두발언에 나선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북한에 대한 비판으로 포문을 열었다. 추 대표는 “북한의 6차 핵실험은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를 위협하고, 많은 사람을 실망시킨 도발 행위”라며 “김정은은 하루 빨리 핵 개발이 만병통치약이라는 착각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야당에서 제기되는 핵 무장론에 대해선 “무책임하고 철 없는 주장”이라고 일축하며 안보 불안감을 부추기지 말 것을 경고했다.

전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대북 특사와 대화 추진을 제안했던 추 대표는 이날은 관련 언급을 자제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도 “추가 대북 제재안의 필요성을 주변국과 긴밀하게 논의해야 한다”고 거들었다.

정부와 청와대는 ‘코리아 패싱’ 우려를 불식시키는 데 주력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레토릭 수사의 공조가 아니라 실질적인 행동의 공조를 하고 있다”며 “한미동맹과 국제공조로 북한 망상을 깨뜨릴 것이다”고 강조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한미 정상이 합의한 미사일탄두중량제한 해제는 독자 대북 제재력을 향상하는 실질적 조치”라고 설명한 뒤 “북한의 추가 도발을 억제하는 방안을 모색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강윤주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4-07 21:10:01

© bigambitionwales.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