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 이번 주에 결론”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 등 의원들이 2일 김장겸 MBC 사장에 대한 체포 영장 발부와 관련 긴급 의총을 열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당 혁신위 방침에


친박계 반발 거세질 듯



박근혜 전 대통령의 자유한국당 출당 여부가 이번 주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한국당 혁신위원회의 인적 혁신 대상에 박 전 대통령뿐만 아니라 친박(근혜)계 의원들이 거론되면서 거센 저항이 예상된다. 한국당 혁신위는 이번 주 중으로 박 전 대통령의 출당 등 인적 혁신 과제를 마무리하겠다는 입장이다.

이옥남 혁신위 대변인은 3일 인적 청산과 관련해 “오래 끌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이번 주에는 결론이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한 혁신위원도 이날 통화에서 “지난주 박 전 대통령 출당 문제를 놓고 집중적으로 논의했다”며 “혁신위 초기에는 일부 반발이 있었으나 적어도 박 전 대통령 출당에 한해서는 의견이 모아진 상태”라고 말했다.

홍준표 대표도 추석 연휴 전까지 박 전 대통령의 당적문제를 정리하겠다는 계획이다. 홍 대표는 지난달 16일 시작한 전국투어 토크콘서트에서 “박 전 대통령을 자연인으로 돌려보내자”(부산),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은 본인 잘못”(마산) 등 출당 관련 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홍 대표 측은 추석 연휴 기간 멀어진 민심을 되돌려놓기 위해서는 박 전 대통령 출당 카드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인적 혁신의 대상과 형식을 두고서는 친박계의 반발이 예상된다. 한 혁신위원은 “탄핵에 책임이 있는 친박계 의원을 어디까지 규정해야 할지에 대해선 이견이 있는 상황”이라며 “대상을 설정하더라도 실명 적시 여부를 두고 친박계의 강한 반발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한 친박계 의원은 “추석 전에 박 전 대통령을 출당시키기가 말처럼 쉽지는 않을 것”이라며 “혁신위에서 인적 혁신안을 공개하는 순간 친박계 의원들이 목소리를 내기 시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정현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4-07 21:10:00

© bigambitionwales.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